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버지와 때늦은 화해" 이재명 글에…김부선 "또 감성팔이"

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이재명 경기지사가 8일 "저의 10대는 아버지를 원망하며 필사적으로 좌충우돌하던 날들이었다"며 "돌아보면 제가 극복해야 할 대상은 가난이 아니라 아버지였는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이날 어버이날을 맞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다.
 
'원망했던 누군가를 그리워하는 일'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글에서 이 지사는 "부모님을 한 명의 인간으로 연민하게 될 때 조금은 철이 든 것이라고 한다"며 돌아가신 부친에 대한 기억을 떠올렸다.
 
이 지사는 "공부 좀 해보겠다는 제 기를 그토록 꺾었던 아버지이지만 사실은 학비 때문에 대학을 중퇴한 청년이기도 했다. 그래서 더 모질게 하셨다"면서 "누군가를 미워한다는 일은 참 품이 많이 드는 일이다. 그 강렬한 원망이 저를 단련시키기도 했지만 때로는 마음의 어둠도 만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버지는 고시생 시절 말없이 생활비를 통장에 넣어주시고, 병상에서 전한 사법시험 2차 합격 소식에 눈물로 답해주셨다"며 "그때야 우리 부자는 때늦은 화해를 나눴다. 제 청춘의 한 페이지가 넘어갔던 순간으로, 벌써 40년이 다 되어가는 일"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시간은 흐르고 어느새 저도 장성한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됐다"며 "무뚝뚝한 우리 아들들과도 너무 늦지 않게 더 살갑게 지내면 좋으련만. 서툴고 어색한 마음을 부모님께 드리는 글을 핑계로 슬쩍 적어본다"고 글을 맺었다.
 
한편 배우 김부선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의 기사를 공유하며 "또 감성팔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과거 이 지사와의 스캔들을 폭로한 김씨는 "네 아버지 서울대 졸업했다고 말했었잖아"라며 "눈만 뜨면 맞고 살았다면서, 너의 폭력성은 대물림이야"라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