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민이 없는 첫 어버이날, 아버지는 아들 떠난곳서 고개숙였다

故 손정민씨의 아버지 손현씨가 어버이날인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앞에서 차종욱 민간구조사를 만난 후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故 손정민씨의 아버지 손현씨가 어버이날인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앞에서 차종욱 민간구조사를 만난 후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차종욱 민간구조사가 어버이날인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앞에서 故 손정민씨의 아버지 손현씨(오른쪽)에게 카네이션을 전달하고 있다. 뉴스1

차종욱 민간구조사가 어버이날인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앞에서 故 손정민씨의 아버지 손현씨(오른쪽)에게 카네이션을 전달하고 있다. 뉴스1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씨의 아버지 손현(50)씨가 어버이날인 8일 서울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시민들과 만났다.  

 
정민씨 시신을 처음 발견한 민간구조사차종욱(54)씨가손씨를 위로하기 위해 시민들과 만든 자리였다.  
 
손씨에게 선물과 편지를 들고 온 시민은 15명이었지만 행인이 모이며 약 50여 명이 시민이 손 씨를 포옹하며 위로해주었다. 손 씨는 연신 고개을 숙이며 답례했다.  
 
손씨는민간구조사 차씨에게 맞절을 하며 “선생님이 아니었으면 우리 아들은 아직 저기에 있었을 것”이라며 고마워했다.  
 
손씨는 자리가 파한 뒤 기자들에게 “시민들이 선물을 주신다기에 이 기회에 감사를 표하러 나왔다”며 “정민이 찾아주신 것에 감사 표시를 하니 이제 좀 마음이 편하다”고 했다.  
 
그는 “지난 10일간 정민이가 과분한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 우리 가족의 불행을 본인 일처럼 애통해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정민이가 입수한 원인을 철저히 밝히는 게 보답일 것”이라고 했다.  
 
그는 “원인 규명이 될 때까지 1년이든, 2년이든 기다릴 수 있으니 하나도 놓치지 말고 규명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