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람처럼 "산토끼 토끼야"…앵무새 말하는 비밀 풀었다

대전 오월드의 아마존 앵무새들이 사육사의 지휘에 맞춰 노래를 부르고 있다. 왕준열PD

대전 오월드의 아마존 앵무새들이 사육사의 지휘에 맞춰 노래를 부르고 있다. 왕준열PD

사육사가 앵무새 두 마리 앞에서 동요 산토끼를 부릅니다.
 

[애니띵]앵무새가 성대모사 잘 하는 이유

그러자 앵무새들도 사육사의 지휘에 맞춰서 노래를 따라 부르기 시작하는데요. 
 

“깡총깡총 뛰면서 어디를 가느냐”

 
마치 사람이 부르는 것처럼 또박또박한 발음으로 노래하는 이 새는 공영동물원인 대전 오월드 버드랜드에 사는 아마존 앵무새입니다. 버드랜드에는 23종에 이르는 300여 마리의 새들이 살고 있는데 사람들의 말을 따라 하고 노래까지 부르는 건 이 앵무새들이 유일하다고 하네요.
 
전재현 사육사는 “이 앵무새는 노래 부르는 것 말고도 안녕하세요. 같은 기본적인 인사말도 할 수 있다”며 “노래를 가르치려고 반복적으로 불러줬는데 어느 순간 그걸 각인해서 따라부르기 시작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앵무새 성대모사의 비밀은 뇌에 있다 

앵무새는 뇌에 노래핵이라는 기관을 통해 소리를 학습하고 흉내 낼 수 있다. Jonathan E. Lee, Duke University

앵무새는 뇌에 노래핵이라는 기관을 통해 소리를 학습하고 흉내 낼 수 있다. Jonathan E. Lee, Duke University

실제로 SNS에선 앵무새들이 사람 말을 따라 하거나 정확한 발음으로 노래를 부르는 장면을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왜 앵무새는 다른 새와 달리 이렇게 언어 습득 능력이 뛰어난 걸까요?
 
앵무새가 다른 새와 달리 노래를 부르고 말을 따라 하는 건 뇌의 특성과 연관이 있습니다.

 
2015년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복잡한 소리를 흉내 내는 능력은 수많은 조류 중에서 앵무새와 명금(songbird), 벌새(humming bird)에게서만 발견된다고 합니다. 이 3종 모두 뇌 속에 ‘노래핵’이라는 부위가 있는데요. 상호 연결된 신경세포들을 통해 소리를 학습하고 흉내 낼 수 있다고 해요.
 
특히 앵무새는 이들 중에서 가장 진화한 성대모사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하는데요. 미국 듀크대 등 공동연구팀은 다른 새의 경우 소리를 학습하는 유전자가 노래핵의 중심부에서만 발현되는 반면 앵무새는 노래핵의 중심과 껍질에서도 유전자가 발현되기 때문에 한층 뛰어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인도네시아의 한 환경보호단체가 불법 포획한 앵무새들을 구출했다. APF=연합뉴스

인도네시아의 한 환경보호단체가 불법 포획한 앵무새들을 구출했다. APF=연합뉴스

하지만, 앵무새는 이런 뛰어난 성대모사 능력과 화려한 외모 때문에 불법 밀매업자들의 표적이 되기도 하는데요. 태국·필리핀·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국가에서 포획한 앵무새는 전 세계로 밀반입된 뒤에 애완용이나 전시용으로 팔려나갑니다.
 
특별한 성대모사 능력 때문에 멸종위기에 처한 앵무새들, 인간이 보호해야 하지 않을까요?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영상=왕준열P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