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응천 "尹, 몽골 기병 같아…지나간 자리 아무것도 안 남아"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종택 기자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종택 기자

검찰 출신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윤석열 검사가 속한 수사팀은 굉장히 빠르지만 지나간 자리에는 아무것도 남지 않는다"며 "몽골 기병 같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7일 MBN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의 성향을 몽골 기병에 비유하며 "몽골 기병은 보급 없이 빠른 말을 타고 가서 약탈하고 해결한다. 영토는 넓어지지만 황폐해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수사의 달성을 위해서는 법치주의의 약화도 별로 두려워하지 않는 점에 대해 나는 우려했다"며 "조국 전 장관 수사에 들어가서 몽골 기병 행태가 나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윤 전 총장을 지명했을 때 자신은 반대했다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같은 날 출연한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도 "윤 전 총장이 총장 후보 중 하나로 거론됐을 때 저는 '윤석열은 절대 총장을 하면 안 된다' '저 사람은 검찰주의자다' '수사 목적 달성을 위해서는 법치주의를 아주 우습게 아는 사람'이라고 비난을 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날 조 의원은 대권 주자로서 윤 전 총장에 대해선 "대통령이 전지전능한 사람일 필요는 없다"며 "우리나라와 국민에 대한 존중과 사랑이 충만해야 하고 한쪽으로 치우치면 곤란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능력도 뛰어나고, 특수부에서 오랫동안 (수사를) 해서 실물 경제에는 굉장히 강하다"며 "결국 어떤 사람들과 일을 도모하느냐, 같이 있는 사람들을 보면 대충 답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