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중 울산조선소에서 협력업체 노동자 1명 추락 사망

현대중공업 도크 모습. 뉴시스

현대중공업 도크 모습. 뉴시스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협력업체 노동자가 작업 중 추락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사망했다.
 
8일 현대중공업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55분쯤 울산조선소에서 협력업체 노동자 A씨(40대)가 약 11m 높이 탱크에서 작업하다 바닥으로 떨어졌다. A씨는 용접보조공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퍽 ’하는 소리가 나서 가보니 A씨가 쓰러져 있었다는 다른 작업자의 진술을 토대로 A씨가 작업 중 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안전관리 강화에 최선을 다해왔으나 불의의 사고가 발생해 매우 안타깝다”며 “사고 수습에 온 힘을 다하고 관계 기관 조사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해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울산=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