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이자 CEO, 백신 지재권 면제에 반발…"백신 원재료 공급망 위협"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 [AP=연합뉴스]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 [AP=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국제사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식재산권 보호 면제 요구에 연일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7일(현지시간) 미 CNBC에 따르면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비즈니스 전문 소셜미디어 링크드인에 올린 글에서 "백신 지재권 보호 면제는 틀림없이 더 많은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재권 보호가 면제되면 '원재료 쟁탈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불라 CEO에 따르면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은 전 세계 19개국에서 공수한 280가지 물질과 성분으로 제조한다. 현재 화이자의 백신 제조 공장은 각국과 원재료를 직거래하고 있다.
 
그런데 다른 제약사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하게 될 경우 원재료 수요가 늘면서 공급망 흐름에 차질이 생길 것이라는 게 불라 CEO의 주장이다. 
 
기술 보안 문제도 우려했다. 불라는 "백신 제조 경험이 없거나 부족한 기업들이 코로나19 원재료를 찾아다니면서 모든 안전이 위험에 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불라 CEO는 원재료 쟁탈전이 결국 다른 기업들의 의욕마저 꺾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지재권 면제 분위기에도 우리의 과학에 대한 투자 의지는 꺾이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투자자의 자본에 의존하는 소규모 바이오테크 혁신기업도 그럴지는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투자자들은 오직 지재권이 보호될 것이라는 전제하에 투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불라 CEO는 최근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 인터뷰에서도 "지재권 면제는 아무 의미가 없다. 오히려 백신 생산을 늦출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이 새 기술인 메신저리보핵산(mRNA) 방식으로 개발됐다는 점을 강조하며 "세계에서 우리 백신 생산만을 위한 시설을 갖춘 곳은 없다. 다른 제조사가 백신 원료를 주문한다 해도 1~2년 안에는 만들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일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코로나19 백신 지재권 보호 면제를 지지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에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무역기구(WTO), 프랑스, 브라질 등은 환영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백신 제조사들의 합의를 이끌고, WTO 회원국의 만장일치가 나와야 하는 등 다른 나라에서 실제 백신을 제조하게 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거란 전망이다.  

관련기사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