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 신규확진 701명…열흘만에 다시 700명대

지난 7일 오후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연합뉴스

지난 7일 오후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연합뉴스

8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700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1명 늘어 누적 12만674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25명)보다 176명 늘면서 지난달 28일(769명) 이후 10일 만에 다시 700명대로 올라섰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672명, 해외유입이 29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240명, 경기 192명, 인천 20명 등 수도권이 452명(67.3%)이다. 
 
비수도권은 울산 47명, 경남 37명, 강원 27명, 부산 26명, 경북 20명, 대구 13명, 전남 11명, 충북 9명, 대전 8명, 광주·세종·제주 각 5명, 전북 4명, 충남 3명 등 총 220명(32.7%)이다.
 
한동안 400∼600명대를 오르내리던 신규 확진자 수가 어린이날 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사라지면서 다시 증가세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최근 서울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식품관(6명), 울산 울주군 한 목욕탕(11명) 등 전국에서 크고 작은 산발적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4차 유행'이 계속되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