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들끓게 한 '백신 강요' 논란…결국 인권위 간다

경찰과 소방관 등 사회필수인력의 예방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26일 김창룡 경찰청장이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고 있다. 뉴스1

경찰과 소방관 등 사회필수인력의 예방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26일 김창룡 경찰청장이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고 있다. 뉴스1

지난달부터 정부가 경찰 조직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백신 접종을 실시하자 '백신 강요'라는 불만이 튀어나왔다. 결국 경찰 내부에서 제기된 접종 강요 논란이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을 받게 될 전망이다.
 
8일 경찰 등에 따르면 한 경찰관이 지난달 국가인권위에 이 문제에 대한 진정을 접수했다. 진정인은 경남 김해중부경찰서 직장협의회장인 김기범 경사로, 그는 "경찰 지휘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사실상 강요했다"고 문제 삼았다. 김 경사는 인권위 홈페이지에 '김창룡 경찰청장과 이문수 경남경찰청장이 직원들의 인권을 침해했다'는 취지의 진정을 냈다.
 
김 경사는 애초 경찰 지휘부가 백신 접종을 자율에 맡기겠다고 약속했으나, 접종이 시작되자 사실상 반강제적으로 백신을 맞도록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휘부가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접종 예약률을 비교하는 등 압박을 가했다는 주장이다.
 
김 경사는 이날 언론과의 통화에서 "경찰관 중에는 설령 가능성이 작아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고 문제가 생기면 가정에 막대한 피해를 볼 수밖에 없는 경우가 많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인사권자의 강요를 못 이겨 접종한 사람이 넘쳐난다"고 했다. 그는 인권위에 진정을 낸 배경에 대해 "직원들의 인권을 존중하지 않는 지휘부에 대한 경종을 울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김 경사는 자신이 인권위에 이같은 취지의 진정을 낸 사실을 경찰 내부 포털사이트 '폴넷'에 지난 6일 공개했다.
 
정부는 지난달 26일부터 경찰 등 사회 필수 인력을 대상으로 예약을 받고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김창룡 경찰청장도 지난달 26일 전국 시도경찰청장 화상회의에서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분위기를 조성하라고 지시하는 한편, 서울 종로구 보건소를 방문해 직접 백신을 맞았다.
 
그러나 이를 문제 삼는 견해가 경찰 내부에서 들끓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있는 상황에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지휘부가 백신 접종을 강요하고 있다는 불만이 나오면서다. 강원도의 30대 경찰관이 백신 접종 뒤 뇌출혈 진단을 받거나, 50대 경찰관이 접종 뒤 쓰러져 한동안 의식을 찾지 못하는 등 사례가 나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