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버이날 잿빛 하늘, 내일부터 차차 걷혀…한낮 25도 안팎

황사로 인해 서울지역에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된 지난 7일 광화문 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퇴근길을 재촉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사로 인해 서울지역에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된 지난 7일 광화문 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퇴근길을 재촉하고 있다. 연합뉴스

어버이날인 8일 전국 대부분 지역이 황사의 영향을 받으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이날 오전 인천과 경기 중부, 충남 서부, 전북 서부에는 황사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0도, 인천 11도, 수원 9도, 춘천 7도, 강릉 13도, 청주 10도, 대전 9도, 전주 9도, 광주 9도, 대구 9도, 부산 12도, 울산 9도, 창원 10도, 제주 13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18∼26도로 예보됐다.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5도 이상으로 크겠으니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에 유의해야 한다.
 
이날 오후부터 강원 영동에는 순간풍속 2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돌풍이 부는 곳이 있겠다. 시설물을 사전에 점검해 피해가 없도록 신경 써야 한다.
 
황사의 영향으로 서울을 포함한 전국 미세먼지 농도는 '매우나쁨' 수준을 기록하겠다.  
 
이틀째 한반도 하늘을 뒤덮은 황사는 일요일인 9일 차차 걷히겠다.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오후 중서부 지역부터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남부 지역은 잔류한 황사로 오전 미세먼지 농도가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이날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3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먼 바다의 파고는 동해 1∼3.5m, 서해 1∼3m, 남해 0.5∼2m로 예상된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