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칸 주차 쇼호스트' 글 작성자 "관심 끌겠다 싶어 거짓말"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보배드림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보배드림

2면에 걸쳐 주차한 벤츠에 ‘보복 주차’를 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던 작성자가 일주일 만에 사과했다.
 
벤츠 보복 주차 관련 글을 작성했던 본인이라고 밝힌 A씨는 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저의 오해에서 비롯된 거짓된 글로 인해 차주 분이 큰 피해를 보고 있어 사실을 정확히 알려드리고 차주에게 사과를 전하기 위해 글을 쓴다”며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A씨는 “입구 앞에 벤츠 차량이 주차되어있는 걸 보고 ‘참교육을 해야겠다’는 잘못된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며 “당시 주차장에 다른 주차 공간이 있었음에도 제가 굳이 보복 주차를 한 것이 맞다”고 적었다.  
 
그는 “최대한 차를 붙여 주차하고 차주에게 연락한 후 얼굴을 보기 위해 기다리고 있었다”며 “벤츠 차주가 나오자마자 방송 중이어서 연락 확인을 못 했다고 충분한 사과를 했지만 골탕 먹일 생각에 한두 시간 가량 일부러 차를 빼주지 않았던 것도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이후 차를 빼는 과정에서 벤츠 차량을 긁었고, 당황해서 보험처리를 하라면서 현장을 벗어났다는 그는 “차주 남편에게 연락을 취해 사정을 말씀드리자 감사하게도 견적액의 절반 가격으로 수리해 주셨고 렌트비 또한 받지 않으셨다”고 전했다. 
 
이어 “시간이 지나면서 솔직히 제가 잘못한 것은 맞지만 금전적으로 손해 본 것에 불만도 있고 보복 주차 글을 올리면 관심도 끌겠다 싶어 글을 올렸다”며 “제 글로 인해 차주가 공격당할 수 있다는 생각을 전혀 하지 못했었기에 더 자극적으로 보이고자 거짓을 섞고 과장해 글을 썼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A씨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두 번 다시 거짓말과 왜곡으로 인해 누군가에게 피해를 주는 일을 하지 않을 것을 다짐하고 있으며 큰 반성을 하고 있다”며 차주 부부에게 사과했다. 
 
A씨는 지난 1일 해당 커뮤니티에 주차 구역 2곳에 걸쳐 차를 댄 벤츠 차량에 자신의 차량을 가깝게 주차해놓은 사진 여러 장과 함께 “자리가 저기 한 곳뿐이라 조심스레 주차에 성공했다”고 적었다. 또 차주인 모 홈쇼핑 쇼호스트가 “이거 나 엿 먹으라고 이렇게 대놓은 거냐”며 적반하장으로 반응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벤츠 차주 B씨는 “현재 임신 10주차 임산부로서 그날 컨디션이 좋지 않아 약속된 방송 시간에 늦어 급한 마음에 빠르게 주차를 하느라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다”며 “두 자리 주차했던 점을 인정하고 앞으로 더욱 주의하겠다”고 사과했다. B씨는 그러나 주말이어서 다른 자리가 많았는데도 불구하고 A씨가 자신의 옆자리에 주차했으며 차를 빼는 과정에서 벤츠를 긁어 오히려 수리비를 물어줬고, 한 달이 지난 일을 왜 공론화시킨 것인지 당황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