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민씨 父 “친구 신발 버린 사람, 내가 들은 것과 달라 당황”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군의 발인을 앞두고 아버지 손현씨가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하다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뉴스1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군의 발인을 앞두고 아버지 손현씨가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하다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뉴스1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씨의 사망 경위를 수사 중인 경찰이 사건 당시 손씨와 함께 있던 친구 A씨의 신발을 버리는 장면이 담긴 CCTV를 확보했다. 손씨의 아버지 손현씨는 “내가 들은 것과 달라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7일 A씨 가족이 신발을 버리는 모습이 담긴 CCTV를 확보해 이를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A씨의 신발을 버린 이유를 A씨 아버지로부터 확인했으나 구체적인 사실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손씨의 아버지는 이날 YTN과의 인터뷰에서 “CCTV 확보했다는 이야기를 뉴스로 봤다”며 “분명히 제 귀로 들은 것과는 다른 내용이다 보니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그는 “버린 사람이 그 사람이 아니었다”며 “진술과 영상이 불일치하니까 역시나 뭐가 좀 이상하다는 생각이 또 들게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손씨의 아버지는 “실종 다음 날 A씨의 아버지로부터 ‘신발이 더러워져서 아내가 버렸다’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경찰이 확보한 CCTV 속 A씨의 신발을 버린 건 다른 가족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A씨 측은 “온갖 흙과 토사물이 범벅된 낡은 신발을 빨고 싶어 하는 부모가 어디 있나”라고 말했다.  
 
손씨의 아버지는 A씨가 지난달 25일 새벽 4시 30분쯤 한강공원에서 깨어나 혼자 집으로 돌아갔고, 정민씨를 찾기 위해 한 시간 후쯤 다시 어머니와 한강공원으로 돌아오는 모습의 CCTV를 보고도 의문을 제기했다.  
 
아버지는 서울신문을 통해 “아내가 3~4번 전화를 건 이후에야 A씨가 전화를 받았다”며 “주머니에 휴대전화가 있어서 못 받은 거라고 생각했는데 CCTV를 보니 휴대전화를 (손에) 들고 보면서 오는 모습이 찍혔다”고 말했다.  
 
한편 손씨 실종 당시 주변에 있던 목격자는 이날 1명 늘어 총 5개 그룹 7명이 됐다. 이 중 6명이 그날 현장 상황에 대해 일관되게 진술하는 부분이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중앙대 의대본과 1학년생인 손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부터 이튿날 새벽 2시쯤까지 반포한강공원에서 A씨와 술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가 실종된 지 닷새만인 지난달 30일 한강 수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사고 당시 정확한 상황을 재구성하기 위해 한강 인근 CCTV 54대와 차량 133대의 블랙박스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