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 “라임 펀드는 김부겸 가족 맞춤형 펀드” vs 여 “손해 본 피해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7일 국회에서 열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의 뜨거운 감자는 단연 ‘테티스 11호(라임 자산운용 비공개 사모펀드)’였다. 이 펀드에 김 후보자 딸의 가족이 가입한 게 특혜냐, 아니냐를 놓고 의원들 사이에 공방이 오갔다.  
 

김 총리 후보자 청문회 공방
‘조국 흑서’ 저자 “유리한 조건, 특혜”
김 후보자 “일종의 프레임” 의혹 부인

테티스 11호는 라임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돼 1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받은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이 사태 공론화 두 달 전인 2019년 4월 김 후보자 둘째 딸의 가족을 가입자로 367억원을 설정한 펀드다. 이 전 부사장이 소유한 A사가 349억원, 이 전 부사장이 6억원을 각각 댔고 김 후보자 둘째 딸과 사위·손녀·손자 명의로 3억원씩 총 12억원이 들어갔다. 김 후보자는 당시 행안부 장관이었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이 펀드는 이 전 부사장이 김 후보자 가족만을 위해 조성한 맞춤형 펀드이자 유력 정치인 가족을 배후로 두기 위한 로비용 펀드”라며 공세를 폈다. 다른 라임 펀드와 달리 테티스 11호는 성과 보수나 환매 수수료가 0%인 데다가 환매 제한도 없는 점을 들어 “비정상 특혜”라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은 “테티스 11호는 (법정 진술이 없었다면) 아무도 모르는 펀드였다”며 “김 후보자의 가족 수익률이 5% 이상이었는데 바로 (돈을) 빼버렸으면 아무도 몰랐을 펀드”라고 주장했다. 반면 여당은 둘째 딸 가족이 라임 환매 중단 사태(10월 10일) 직전인 10월 4일 환매를 신청했다가 실패한 점을 들어 “손해를 본 피해자”(서영교 민주당 의원)라는 논리로 방어막을 쳤다.
 
‘조국 흑서’로 불리는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공동 저자인 김경율 회계사도 이날 참고인 자격으로 청문회에 출석했다. 김 회계사는 “테티스 11호가 지극히 유리한 조건이고 특혜라는 걸 부인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이것은 김 후보자가 언설로 호소할 게 아니라 조사해야 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김 후보자 가족이 피해자라는 주장도 “피해와 특혜의 범주는 다르다. 다분히 특혜적인 요소가 가득하다”고 반박했다.
 
이 전 부사장이 테티스 11호를 조성하면서 판매 담당자에 “가입자가 김 장관 사위”라고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라임 펀드 판매 사기 혐의로 구속 수감 중인 장영준 전 대신증권 반포WM센터장은 이날 ‘펀드 개설 뒤 최모씨가 김 후보자 사위라는 걸 누구에게 들었느냐’는 이양수 의원의 질문에 “이 전 부사장에게 전화로 들었다”고 답했다.
 
김 후보자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경제 활동 주체가 제 사위인데 ‘김부겸의 딸 가족’이라고 하는 것 자체가 일종의 프레임”이라며 “제가 편법을 하거나 권력형 행사를 했다면 어떻게 지금까지 버텼겠느냐”고 반박했다. “도저히 제가 알 수 없는 영역에 그림을 그려 놓고 ‘이런데도 아니냐’고 하면 뭐라 하겠느냐”며 목소리 톤을 높이기도 했다.
 
한편 김 후보자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 “사면은 대통령께 주어진 유일한 권한으로 누구를 해달라 말할 순 없다”면서도 “전직 대통령이 영어의 몸인 것 자체는 안타까운 일”이란 입장을 밝혔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