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야구, 8일 9경기 개최…출범 40년 만에 처음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돼 7일 경기 시작 30분 전 취소가 결정된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 풍경 [연합뉴스]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돼 7일 경기 시작 30분 전 취소가 결정된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 풍경 [연합뉴스]

 
프로야구가 출범 40년 만에 최초로 하루 9경기를 치른다. 전국을 덮친 미세먼지가 원인이다.  
 
8일로 예정된 KBO리그 잠실 LG 트윈스-한화 이글스전, 인천 SSG 랜더스-키움 히어로즈전, 수원 KT 위즈-NC 다이노스전, 광주 KIA 타이거즈-두산 베어스전은 일제히 오후 2시부터 더블헤더로 진행된다. 7일 수도권과 광주 지역에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돼 잠실, 인천, 수원, 광주 네 경기가 모두 순연된 탓이다.  
 
이날 무사히 경기를 마친 삼성 라이온즈와 롯데 자이언츠만 8일 오후 5시부터 대구에서 한 차례 맞대결한다. 4개 구장의 8경기와 대구 1경기를 포함해 총 9경기가 같은 날 치러지는 셈이다. 이전까지는 하루 8경기가 최다 기록이었다. 2009년 5월 7일을 포함해 10차례 나왔다.  
 
KBO는 2018년 '미세먼지 관련 경보가 발령됐거나 발령 기준 농도를 초과했을 때 경기를 취소할 수 있다'는 규정을 도입했다. 이 조항이 생긴 이래, 하루 4경기가 한꺼번에 취소된 건 7일이 처음이다. 앞서 미세먼지로 인한 경기 취소는 2018년 4월 6일 3경기(잠실·인천·수원)와 4월 15일 1경기(광주)가 전부였다. 지난 2년간은 정규시즌 미세먼지 취소가 한 차례도 없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