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열 아들 안 부럽던 딸"…4명에게 새 생명 주고 떠난 다솜씨

말기 환자 4명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세상을 떠난 정다솜 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말기 환자 4명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세상을 떠난 정다솜 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갑작스러운 뇌출혈로 뇌사에 빠진 20대 여성이 말기 환자 4명에게 장기기증으로 새 삶을 선물하고 하늘로 갔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4일 인하대병원에서 고(故) 정다솜(29) 씨가 폐ㆍ간ㆍ좌우 신장을 기증해 4명의 말기 환자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하늘의 별이 됐다”고 7일 밝혔다.  
 
평소 아픈 곳 없이 건강했던 정씨는 지난 5월 1일, 엄마와 친척 집을 방문했다가 집으로 향하던 길 갑자기 쓰러졌다. 쓰러진 직후 대학병원 응급실로 이송됐지만, 뇌출혈로 의식을 찾지 못했다. 뇌사상태에 빠진 것이다.
 
딸이 다시 건강하게 깨어나기만을 기도하던 정씨의 부모는 소생 가능성이 없다는 의료진 얘기를 듣고, 소중한 딸을 하늘나라로 떠나보내면서 다른 생명을 구하기로 결정했다.
 
어머니 노향래(57) 씨는 “우리 다솜이는 어른을 공경하고, 도움이 필요한 분을 보면 그냥 지나치지 않았다. 친구나 친척 동생들을 먼저 챙기는 착한 아이였다. 다솜이의 일부가 다른 누군가에게 살아 있다는 사실이 그나마 남아있는 우리 가족에게는 위로가 될 것 같다”라며 말을 잊지 못했다.
 
하나뿐인 외동딸이던 정씨는 부모에게 열 아들 부럽지 않은 대견한 딸이었다. 어린 시절부터 말썽 한 번 피운 적 없이 자랐고, 대학생 때부터 아르바이트를 하며 본인 용돈을 벌어 쓰던 아이였다. 대학 졸업 후 LG 유플러스에서 근무하던 정 씨는 전공(영문학)을 살려 영어학원을 차리겠다는 목표로 미국 유학길에 나섰다. 미국 샌디에이고로 유학을 떠나 영어교육전문가 과정을 마치고 귀국해 바라던 영어학원 개원 6개월 만에 쓰러진 것이다.
 
“다솜이의 심장이 누군가의 몸속에서라도 살아서 뛸 수 있기를 바랐지만, 장기기증은 제가 원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더라고요. 주는 사람의 장기가 건강해야 이식받으시는 분도 잘 회복하기 때문이래요. 우리 다솜이는 뇌출혈로 집중치료 중 심장쇼크가 와서 결국 심장은 기증하지 못하고 다른 장기만 했어요. 다솜이 장기를 받으신 분들이 그저 건강하게 잘 사시기를 기도합니다.”
정씨의 어머니는 슬픔 속에서도 수혜자들의 건강을 기원했다. 정씨의 부모도 수년 전 기증 희망 등록을 해둔 상태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은 “젊은 딸을 잃은 슬픔을 감히 어떻게 말로 표현하겠나. 그런 슬픔 속에서도 타인을 배려하는 숭고한 이타정신을 보여준 다솜씨 부모님께 경의를 표한다. 다솜 씨의 생명이 다른 사람을 살리는 희망이 됐다. 우리 사회를 비추는 진정한 등불이자 본보기다”라며 감사를 표했다. 정씨의 장례식은 인하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치러진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