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응천 "난 '尹 총장' 반대해 공격받은 사람" 제3지대설 일축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최근 강성 지지층의 ‘문자 폭탄’을 비판하면서 쇄신파 의원 모임을 결성하겠다는 뜻을 밝힌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탈당설을 일축했다.
 
조 의원은 7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이 높으니 조 의원이 민주당을 나가 제3지대를 만들 거란 이야기가 나온다”는 질문을 받았다. 부장검사 출신인 조 의원은 윤 전 총장의 대학 후배이자 사법연수원 기수로는 선배다.  
 
조 의원은 “윤 전 총장이 총장 후보였을 때 저는 ‘절대 하면 안 된다. 저 사람은 검찰 주의자다. 수사 목적 달성을 위해서는 법치주의를 아주 우습게 아는 사람이다’라고 비난해서 우리 당 지지자들로부터 엄청 공격받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당시 친문 인사들이 윤 전 총장을 수호할 때도 자신은 그렇게 하지 않았으니 앞으로도 윤 전 총장과 손을 잡을 일은 없다는 것을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박근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시절 이른바 ‘정윤회 문건’으로 불린 청와대 내부 문건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친동생 박지만 EG회장 측에 건넨 혐의로 기소되면서 해임됐다. 이후 횟집을 연 조 의원에게 민주당 사람들이 찾아와 “당신 같은 사람들이 들어와서 견제를 해줘야 당의 스펙트럼이 넓어지고 수권정당이 될 수 있다”고 설득해 고민 끝에 입당했다고 전했다.  
 
조 의원은 ‘이쪽저쪽 치우치지 않고 항상 옳은 것을 쫓겠다’ ‘온당하지 않은 것을 보게 된다면 과감하게 맞서겠다’ 등 입당의 변대로 살고 있을 뿐이라며 “그게 제 입당 조건”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입당할 때 민주당 공식 트위터는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과도 함께 토론하고 혁신할 수 있음을 보여줄 만한 분’이라고 소개했다”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