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래소 비트소닉 먹튀 논란…윤창현 "코인런 방지 대책 시급"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가상화폐거래소의 위험성이 높아짐에 따른 ‘코인런' 현상에 대해 정부의 긴급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가상화폐거래소의 위험성이 높아짐에 따른 ‘코인런' 현상에 대해 정부의 긴급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가상화폐거래소를 통해 투자금을 끌어모은 뒤 잠적한 혐의를 받는 '비트소닉' 대표와 관련해 국민의힘이 정부의 즉각적인 대책을 촉구했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현재 비트소닉은 암호화폐 매도가 막혀있고, 현금 인출도 안 되고 있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인런' 방지를 위한 전방위 대책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현재 '비트소닉'이라는 거래소를 이용해 코인을 구매한 130여명이 75억원의 자금 인출을 거부당하고 있다"며 "금융감독원을 찾았지만 소관이 아니라는 말에 돌아서야 했고, 한국소비자원도 도와줄 수 없다는 답변만 내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명백한 사기 사건을 지켜보면서도 정부 부처는 업무를 미루기 바쁘다"며 "의원실에서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에 연락을 시도했는데, 일부나마 남아있을지 모르는 고객자금 보호를 위해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만 전달받았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2월에 (신고가) 접수가 됐다. 빨리빨리 (수사)해야 하고, 계좌동결도 되어있지 않은 것도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감사원의 관련 부처 직무 감찰 ▶검찰·경찰의 수사 및 거래소 계좌 동결 ▶정무위원회의 대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 2월 말 비트소닉 거래소 대표 A씨를 사기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피해자들은 집단소송을 준비 중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