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탁구 도쿄올림픽 혼합복식 티켓 확보…전 종목 출전

탁구 혼합복식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확보한 이상수(오른쪽)-전지희 조. [사진 대한탁구협회]

탁구 혼합복식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확보한 이상수(오른쪽)-전지희 조. [사진 대한탁구협회]

 
탁구대표팀 이상수(삼성생명)-전지희(포스코에너지) 조가 2020 도쿄올림픽 혼합복식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대한탁구협회는 7일 “국제탁구연맹(ITTF)이 최근 발표한 5월 혼합복식 올림픽 랭킹에서 이상수-전지희 조가 5위에 올라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ITTF는 코로나19 여파로 국제대회를 개최하기 어려운 점을 고려해 아직 주인이 결정되지 않은 출전권 6장 중 5장을 5월 올림픽 랭킹으로, 남은 1장은 6월 올림픽 랭킹으로 배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당초 이상수-전지희 조는 3월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아시아 예선에 참가해 본선 출전권을 따낼 계획이었지만, 복병 인도 조에 덜미를 잡혀 좌절했다.
 
이상수는 “예선전에서 따지 못한 티켓을 올림픽 랭킹으로 가져와 다행스럽다”면서 “하지만 ‘이대로 하면 안 된다’는 생각도 한다. 착실히 준비해 본선에서는 꼭 금메달을 따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국 탁구는 단체전에서 남녀 각 1장과 단식 남녀 각 2장의 올림픽 출전권을 이미 확보한 상태다. 이번에 혼합복식 출전권을 추가하면서 도쿄올림픽에서 탁구 전종목에 메달 사냥이 가능해졌다.
 
도쿄올림픽대표팀 남자팀은 정영식, 장우진(이상 미래에셋증권), 이상수로 구성됐다. 여자팀은 전지희와 신유빈(대한항공), 최효주(삼성생명)로 구성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