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野 당 대표에 영남은 안된다? 어처구니 없는 궤변"

홍준표 무소속 의원. 중앙포토

홍준표 무소속 의원. 중앙포토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전당대회를 앞둔 국민의힘을 향해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분열"이라며 특정 지역과 특정인을 배제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경고했다.
 
홍 의원은 7일 페이스북을 통해 "당 대표 선출에서 야당의 최대 기반인 영남 출신 후보를 배제해야 한다는 주장은 민주당에서 호남 출신 후보를 배제해야 한다는 논리와 다를 바 없는 어처구니없는 궤변"이라고 비판했다.
 
황교안 전 대표의 정치 복귀에 대한 찬반 여론에도 "어느 특정인의 정치 재개를 반대하는 것도 타당하지 않다"며 "당 대표 선출은 당원과 국민들의 판단과 선택에 맡겨야 한다"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한국 정치사를 보면 선거 패배하고 다시 일어나 지도자가 된 사례가 훨씬 많기에 결국 그것도 국민과 당원들이 판단하고 선택할 사항"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야당이 곤경에 처하고 있는 것도 지난 탄핵 때 분열했기 때문에 고난의 행군이 시작된 것"이라며 "개인적인 호오(好惡)를 접고 합심해 모두 안고 정권교체의 큰길로 가자"고 당부했다.
 
국민의힘은 오는 6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다.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군은 영남 출신 주호영, 조경태, 조해진 의원 등이며, 비영남 출신은 나경원, 권영세 의원 등이다. 앞서 원내대표로 울산 출신 김기현 의원이 당선되면서 일각에선 '영남 일색 지도부를 배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