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후 2주 아들 숨지게 한 20대 부모, 6월 21일 '국민참여재판' 받는다

생후 2주 된 아들을 폭행해 살해한 혐의로 구속 송치된 남편 A(24·오른쪽)씨와 아내 B(22)씨. 연합뉴스

생후 2주 된 아들을 폭행해 살해한 혐의로 구속 송치된 남편 A(24·오른쪽)씨와 아내 B(22)씨. 연합뉴스

생후 2주 된 아들을 때리고 던져 숨지게 한 20대 부부의 국민참여재판이 다음달 21일 열린다.
 
전주지법 제11형사부(강동원 부장판사)는 7일 친부 A(24·남)씨와 친모 B(22·여)씨에 대한 공판준비기일을 열고 "이 사건 국민참여재판 기일을 6월 21일 오전 9시 30분으로 정한다"고 밝혔다.
 
이날 혐의 인정 여부를 묻는 재판장의 질문에 A씨 측 변호인은 "살인 혐의는 부인하고 아동학대 혐의는 인정한다"면서 "살인 부분에 관해서는 미필적 고의가 없었기 때문에 아동학대치사까지는 인정한다"고 밝혔다.
 
B씨 측 변호인은 "아동학대와 아동학대치사 2개 혐의 모두 인정한다"고 말했다.
 
강 부장판사는 "피고인들이 계속해서 국민참여재판을 원하는 것은 변동이 없느냐"고 물었고 모두 "네"라고 짧게 답했다.
 
9명의 배심원은 A씨 부부에 대해 유무죄 평결과 양형 의견을 제시하고 재판부는 이를 고려해 최종 선고를 내린다.
 
A씨 등은 올해 2월 3일부터 9일까지 전북 익산시 한 오피스텔에서 생후 2주 된 아들을 침대에 던지고 손바닥으로 얼굴, 허벅지 등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살인 및 아동학대, B씨는 아동학대치사 및 아동학대 혐의가 적용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