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혜선, 여배우 진술서 공개한 유튜버 고소…"원본과 일치"

배우 구혜선. 일간스포츠

배우 구혜선. 일간스포츠

배우 구혜선이 유튜버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구혜선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리우 측은 7일 "유튜버 이진호가 5월 3일 자신의 개인방송 유튜브 채널에 게시한 동영상을 통해 구혜선씨에 관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명예를 훼손했다고 판단해 오늘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유튜버 이진호가 공개한 진술서에 대해선 "출처나 입수경로를 알 수 없으나 구혜선 씨가 갖고 있는 원본과 그 내용이 일치하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지난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공개하고 구혜선이 제출한 진술서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진호에 따르면 해당 진술서에는 구혜선의 전 남편 안재현이 식당에서 한 여성과 밀접한 신체 접촉을 했다고 적혀있다. 이진호는 "여배우 B 씨에게 확인한 결과 진술서를 쓴 사실이 없다고 했다. 진술서 양식이 실제 쓰이는 것과도 매우 다르다"고 주장했다.
 
리우 측은 "이진호는 진술서가 법적 문서의 양식을 갖추지 못하였다고 호도하면서, 해당 명의인에 의해 작성되지 않은 것처럼 거짓 사실을 드러내 대중을 호도했으나, 위 진술서는 해당 명의인이 전해준 내용으로 작성되었고, 해당 명의인이 그 내용을 확인하고 동의한 진술서"라고 주장했다.
 
이어 "해당 진술서는 고소인의 오랜 친구이자 동료로서, 당시 힘겹게 이혼소송을 하고 있던 구혜선 씨에게 법정 출석을 하면서까지 증언을 해 줄 수 있다고 하여 작성된 것"이라며 "다만, 소송 진행 중에, 증언을 할 기회도 없이, 그리고 제출되지 않고, 비공개 조정으로 합의하여 이혼소송이 종결되었고, 위 진술서는 특별히 서명이나 날인할 기회를 갖지 못했고, 외부로 제출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혼 후 모든 것을 잊고 자신의 삶에 열중하고 있고 한참이나 시간이 흘렀는데, 출처나 경로도 알 수 없이 이렇게 진술서가 공개되어 논란을 일으키게 되어, 구혜선 씨는 친구에게 매우 미안하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