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18 묘지 참배한 김기현 "저도 민주화 운동 참여했기에 고통"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오월 영령에 참배하고 있다. 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오월 영령에 참배하고 있다. 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광주광역시 국립 5·18 민주 묘지에서 참배했다.
 
김 권한대행은 7일 오전 원내 지도부와 함께 광주 북구 국립 5·18 묘지에서 참배한 뒤 취재진에게 “희생당한 유족 등 모든 분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참배 전 김 권한대행은 방명록에 ‘오월 민주영령님께 깊은 추모와 존경의 마음을 올립니다’라고 적었다. 이후 윤상원 열사, 전재수 군의 묘역을 찾아 묵념했다.
 
김 권한대행은 “여러 차례 이곳에 오긴 했지만, 당을 대표해서 온 오늘의 감회는 아픈 우리 역사를 되돌아보게 한다”며 “저 또한 학생 민주화 운동에 참여했기 때문에 같은 동지로서의 아픔과 고통을 현장에서 다시 느끼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참혹했고 다신 반복돼선 안 될 우리 역사를 잘 치유하고, 민주 영령의 뜻을 잘 승계·발전시켜 나가는 게 국민이 해야 할 역사적 책임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당직자 등과 함께 참배하며 방명록을 쓰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당직자 등과 함께 참배하며 방명록을 쓰고 있다. 연합뉴스

김 권한대행은 참배 후 ‘광주형 일자리’의 첫 모델이자 핵심 사업으로 평가받는 ‘광주 글로벌모터스(GGM)’를 방문한다. 이와 관련해 김 권한대행은 “광주를 생각하면 단순하게 민주화 성지라고만 많이 인식하고 있는데,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해서도 같은 관심을 쏟아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에 대한 호남 지지율이 저조한 점에 대해서는 “당의 지지율에 연연하지 않고, 우리가 해야 할 역사적 책임, 우리가 앞으로 해야 할 과제에 대해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 권한대행 등 국민의힘 지도부의 방문에 대해 ‘광주·전남 대학생진보연합’ 등은 항의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들은 “자신들의 야욕을 챙기기 위해, 권력을 위해서 5·18 영령을 이용하고 있다”며 “5·18 민주 항쟁을 모욕하는 일이고, 광주시민을 기만하는 일”라고 주장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며 방명록에 글을 남겼다.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며 방명록에 글을 남겼다. 연합뉴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