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운 계란'일뿐인데…감동란마저 제치고 10만개 동난 비결

아이디어를 입혔더니, 계란도 잇템(인기 아이템)이 됐다. 편의점 업체 GS25가 지난 3월 말 한정 수량으로 출시했던 ‘미니언즈 구운계란’ 얘기다. 7일 GS25는 “한정 수량으로 선보였던 미니언즈 구운계란‘을 소비자 요청에 따라 추가 생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니언즈 구운계란은 애니메이션 캐릭터인 미니언즈가 디자인된 계란 케이스 1개와 구운 계란 2개가 들어간 상품으로 10만개 한정 수량으로 출시됐었다. 계란 케이스는 계란 1개를 넣을 수 있는 크기로 총 4가지 디자인으로 만들어졌다. 이 케이스가 이른바 '한정템'을 얻고자 하는 MZ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끌면서 기존 생산 물량이 출시 2주 만에 소진되다시피 했다.  미니언즈 구운계란은 한때 GS25의 냉장 간편식 중 부동의 판매 1위였던 감동란(삶은 계란)을 밀어낸 적도 있다.  
 
한 소비자가 미니언즈 구운계란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GS리테일]

한 소비자가 미니언즈 구운계란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GS리테일]

 
이후 미니언즈 구운계란을 구했다는 SNS 인증 등이 게시되며 GS25에는 ‘언제 제품이 들어오느냐’는 문의가 끊이지 않았다. GS25가 매주 2만~3만개를 추가로 확보해 판매하기로 결정한 이유다. 이수해 GS리테일 냉장 간편식 MD(상품 개발 담당자)는 “미니언즈 구운계란은 재미있고 독특한 한정판 상품을 소장하고, 이를 인증하고자 하는 MZ세대의 트렌드에 정확히 맞아떨어진 경우”라며 “앞으로도  제휴 범위를 확대해 소비자에게 새로운 재미와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