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팀킴, 컬링 세계선수권서 중국 완파…베이징행 불씨 살렸다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출전에 앞서 유니폼 발표회에 참석한 팀 킴. [뉴스1]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출전에 앞서 유니폼 발표회에 참석한 팀 킴. [뉴스1]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강릉시청)’이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중국을 잡고 내년 베이징겨울올림픽 출전 가능성의 불씨를 되살렸다.

예선 라운드로빈 11차전서 7-1승
10위서 9위로 순위 한 계단 상승
6위 이내 들면 겨울올림픽 출전권

 
팀 킴은 6일 캐나다 앨버타주 캘거리에서 열린 2021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라운드로빈 11차전에서 한위가 스킵을 맡은 중국을 7-1로 꺾었다.
 
김은정(스킵), 김선영(리드), 김초희(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영미(후보)로 구성된 팀 킴은 3엔드 1점, 5엔드 1점을 획득한 뒤 6엔드에서 석 점을 한꺼번에 거머쥐며 5-0으로 스코어를 크게 벌렸다. 이후 7엔드에 한 점을 내줬지만, 8엔드와 9엔드에 연달아 1점씩 추가하며 중국의 포기 선언을 이끌어냈다.
 
이번 대회 예선에서 5승(6패)째를 거둔 팀 킴은 14개 팀 중 9위로 순위를 한 계단 끌어올렸다. 이번 대회에서 6위 이내에 들면 베이징 겨울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거머쥘 수 있다.
 
팀 킴은 7승2패를 기록 중인 강호 스웨덴과 12차전을 치를 예정인데, 이기면 현재 6위인 캐나다(6승5패)와 간격을 좁혀 베이징행 가능성을 대폭 높일 수 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