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18묘지 찾은 송영길 "盧·文, 광주 편 섰기에 대통령 됐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최고위원 등과 함께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최고위원 등과 함께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광주 5·18 국립묘지를 찾아 "문재인·노무현 두분이 대통령 될 수 있었던 건 지역주의에 맞서 단호하게 광주와 정의의 편에 섰기 때문"이라며 전날 봉하마을 방문에 이틀째 두 대통령을 치켜세웠다.
 
송 대표는 분향 뒤 기자들과 만나 "당시 광주 대동고 3학년이였다. 고 3시절 5·18 참극을 겪었고, 당시 조용하던 내 친구 전영진은 5·18 묘역에 안장돼있다"며 "이후 악몽을 꾸면서 아픔 겪어야 했고, 그 아픔은 저희 세대대 학생운동과 민주화운동에 참여하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방명록엔 연암 박지원의 인순고식 구차미봉(因循姑息 苟且彌縫, 당장 편한 것만을 택하고, 잘못된 것을 임시변통으로 맞춤)이라고 썼다"며 개혁이 미봉책으로 끝나서는 안된다는 취지가 담겼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 봉하에 이어 광주를 찾은 이유에 대해 "모든 사람들이 계엄군 통계 따라 폭동 오해하고 있을 때 이 진실 알리기 위해 뛰었던 변호사가 바로 문재인 변호사"라며 "정치적으로 광주가 고립됐던 사건이 일어났을 때 '이의 있습니다' 외쳤던 분이 노무현"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노무현 두 대통령 배출 힘이 광주에서 같이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국립묘지를 찾아 오월 영령에 참배했다. 사진은 송 대표가 적은 방명록.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국립묘지를 찾아 오월 영령에 참배했다. 사진은 송 대표가 적은 방명록.뉴스1

 
전날 봉하마을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송 대표는 방명록에 '大鵬逆風飛 生魚逆水泳(대붕역풍비 생어역수영, 큰 새는 바람을 거슬러 날고 살아있는 물고기는 물을 거슬러 오른다)'이라 쓰며 "대통령님의 말씀을 새겨 민주당을 살아있는 당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남긴 바 있다.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자주 쓰시던 좌우명"이라며 "노무현 정신을 이어받아 수동적 패배적 자세가 아닌 적극적 긍정적 사고로 역사의 물결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송영길, 野 광주행 비판않고 "환영·감사"

한편 송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5·18 국립묘지 방문 뒤 민주당 광주시당을 찾아 같은날 광주를 찾는 국민의힘 지도부에 대해서도 환영의 뜻을 밝혔다. 과거 야당의 광주 방문 때마다 비판메시지를 냈던 것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다.
 
송 대표는 이 자리에서 "5·18 국립묘지를 참배하고 왔다"며 "지난번 김종인 당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참배하시고, 오늘 김기현 원내대표 겸 비대위장과 지도부 일행이 5·18 국립묘지를 참배하는 것에 대해 대단히 감사하게 생각하고 환영드린다"고 말했다.
 
또 "광주는 우리 민주당과 민주화 정신의 뿌리였다"며 "민주당이 더욱더 광주 정신을 잘 받들어서 문재인 정부를 성공시키고, 4기 민주정부 수립에 전력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