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 2인자'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검찰 출석

2019년 5월 28일 오전 서울 광장동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사회적 가치를 주제로 열린 국내 첫 민간축제 '소셜밸류커넥트 2019(Social Value Connect 2019, SOVAC)'에서 SOVAC 조직위원장인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개막사를 하고 있다. [사진 SK그룹]

2019년 5월 28일 오전 서울 광장동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사회적 가치를 주제로 열린 국내 첫 민간축제 '소셜밸류커넥트 2019(Social Value Connect 2019, SOVAC)'에서 SOVAC 조직위원장인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개막사를 하고 있다. [사진 SK그룹]

SK수펙스추구협의회의 조대식 의장이 7일 검찰에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SK그룹의 이인자 격인 인물이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전준철)는 이날 오전 조 의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조경목 SK에너지 대표이사도 함께 출석했다.
 
검찰은 조 의장이 SKC 이사회 의장이던 2015년 4월 이사회에서 부도위기에 빠진 SK텔레시스 유상증자에 700억원을 출자하는 안건을 승인한 일이 상장사인 SKC에 손해를 끼친 것(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으로 보고 있다. SK텔레시스의 대표이사는 최신원 회장이었다.
 
검찰은 조 의장과 조 대표를 상대로 당시 유상증자 참여 결정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그룹 차원의 지원이 있었는지 등을 따져 물을 예정이다.
 
이미 검찰은 최 회장을 2235억원 상당의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했다. 검찰은 최 회장을 재판에 넘긴 뒤에도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최 회장 측은 지난 4월 열린 첫 공판에서 "검찰이 중대한 재벌범죄로 포장해 구속기소했다"며 혐의를 대부분 부인하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