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 놀러와, 백신 놔줄게"…관광객에 접종 추진, 의무 아냐

뉴욕 맨해튼. EPA=연합뉴스

뉴욕 맨해튼. EPA=연합뉴스

"뉴욕으로 오세요, 안전하고 좋은 곳입니다. 우리가 보호해 주겠다는 긍정적 메시지를 관광객에게 주게 될 것입니다." 

 
빌 더블라지오 미국 뉴욕시장은 6일(현지시간) 관광객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추진계획을 이같이 밝혔다고 AP통신·뉴욕포스트 등이 보도했다.
 
뉴욕시는 대표적 관광지인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센트럴파크, 브루클린 브리지 등에 승합차를 이용한 '이동식 접종소'를 설치해 관광객에게 백신을 놔줄 계획이다. 또 긴 시차를 두고 두 번 접종할 필요가 없도록 한 차례만 맞으면 되는 존슨앤드존슨(J&J) 백신을 사용한다.
 
하지만 과제도 있다. 관광객 등 외부인에게 백신 접종을 하려면 우선 주 보건당국의 승인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뉴욕주는 현재 뉴욕주 거주자, 유학생에 한해서만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빠르면 이번 주말 주 승인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승인이 나는 대로 관광객 백신 접종을 바로 시작할 계획이라고 했다. 또 "백신 접종이 의무 사항은 아니다"라면서 관광객의 백신 접종 상태를 추적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뉴욕시에서는 680만 회분의 백신이 접종됐다. 뉴욕시 성인 인구의 절반 이상인 360만명(55%)이 최소 1회 이상, 270만명(42%)은 완전 접종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다음 달 말까지 500만명에게 백신 접종을 하겠다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