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직원들에 '코인 금지령'…신고 안하면 징계 엄포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연합뉴스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연합뉴스

최근 투자자들이 암호화폐에 대거 몰리는 상황에서 경찰이 내부 '코인 단속'에 나섰다.
 
7일 경찰청은 수사·청문 부서에 근무하는 직원들의 암호화폐 취득을 금지토록 했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최근 일선에 내려보낸 '가상통화 보유·거래 지침'에서 수사 부서와 청문감사담당관실 소속 직원들의 가상통화 신규 취득을 금지하고 이미 보유한 가상통화를 신고하도록 했다.
 
또 경찰은 암호화폐를 새로 취득하거나 보유 사실을 신고하지 않으면 징계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밖에 경찰은직무관련성이 없는 공무원에게도 가상통화 보유·거래 자제를 촉구했다.
 
특히 수사·청문 부서 공무원으로부터 정보를 얻어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경우나 재산상 이득을 위해 지속적으로암호화폐를 거래하는 경우, 근무시간 중 거래 등을 금지 사항에 해당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가상통화 거래가 광풍으로 불릴 만큼 사회 문제가 되는 상황에서 경찰관들이 투기에 편승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