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아온 류현진, 5이닝 4실점으로 시즌 2승 달성

 
 
부상을 털고 돌아온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11일 만의 선발 등판에서 시즌 두 번째 승리를 따냈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메이저리그(MLB)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공 91개를 던지면서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6탈삼진 4실점 했다. 지난달 21일 보스턴 레드삭스전에 이은 올 시즌 최다 실점 경기. 평균자책점은 2.60에서 3.31로 올랐다.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는 하지 못했지만, 토론토 타선이 올 시즌 최다인 장단 16안타를 몰아쳤다. 모처럼 화끈한 득점 지원을 받은 류현진은 9-4로 앞선 6회 초 마운드를 내려왔고, 토론토가 10-4로 승리하면서 시즌 2승(2패)째를 손에 넣었다.  
 
류현진은 지난달 26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3과 3분의 2이닝을 무실점으로 호투하다 갑작스러운 둔부 통증을 호소하며 자진 강판했다. 사흘 뒤 부상자 명단(IL)에 올라 휴식을 취했고, 이날 11일 만에 다시 선발 로테이션에 복귀했다.  
 
출발이 좋지 않았다. 첫 타자에게 일격을 당했다. 1회 말 오클랜드 선두타자 마크 캐나에게 2구째 직구(시속 142㎞)를 던지다 선제 좌월 솔로 홈런을 얻어맞았다. 그러나 곧 안정을 찾았다. 삼진 두 개를 곁들여 아웃카운트 3개를 잡고 이닝을 끝냈다. 2회 말 역시 선두 타자 맷 채프먼에게 내야 안타를 맞았지만, 1사 1루에서 병살타를 솎아내 한숨을 돌렸다.  
 
3-1로 역전한 뒤 찾아온 3회 말이 고비였다. 류현진은 안타와 볼넷으로 자초한 2사 1·2루 위기에서 맷 올슨에게 우월 인정 2루타를 맞아 1점을 내줬다. 계속된 2사 1·2루에서는 다시 숀 머피에게 2타점 좌전 적시타를 허용해 3-4 재역전을 당했다. 
 
이번에도 타선이 에이스에게 힘을 줬다. 류현진과 배터리를 이룬 파트너 포수 대니 젠슨이 4회 초 역전 2점포를 날렸다. 다시 리드를 잡은 류현진은 더는 흔들리지 않았다. 4회 말을 공 10개로 삼자 범퇴 처리했다. 5회 말엔 2사 후 라몬로레아노의 안타와 우익수 포구 실책으로 주자를 3루까지 보냈지만, 올슨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추가 실점 없이 임무를 마쳤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