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대 접종 본격 시동거는 미국…"당장 맞히겠다" 30%뿐

[앵커]



미국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확실하게 둔화되자, 10대 청소년 접종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고 있습니다. 이르면 다음 주 12살에서 15살까지도 화이자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당국의 허가가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당장 백신을 맞히겠다는 부모는 10명 가운데 3명꼴에 불과합니다.



워싱턴에서 임종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최근 일주일 미국의 하루 평균 백신 접종 횟수는 220만 회입니다.



지난달 중순 340만 회를 기록한 이후 계속 내림세입니다.



[로셸 월렌스키/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 : 백신 접종률을 특히 높이지 않으면 변이 바이러스 때문에 많은 주가 코로나 감염 증가 위험에 놓일 수 있습니다.]



접종을 독려하는 것뿐만 아니라 그 대상을 넓히는 일이 보건당국의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이에 따라 이르면 다음 주, 12살에서 15살까지도 화이자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허가할 예정입니다.



화이자 백신은 현재 16살 이상에 대해서만 긴급사용 승인이 나 있습니다.



[앤디 슬라빗/미국 백악관 코로나 대응팀 선임고문 : 우리 예상대로 승인이 나오면, 아주 신속하게 접종에 나설 능력을 갖추고 있습니다.]



그러나 미국 카이저 가족 재단 조사 결과 17살 이하 청소년을 둔 부모 가운데 자녀에게 당장 백신을 맞히겠다는 적극층은 10명 가운데 3명꼴에 불과했습니다.



3분의 1가량은 백신이 어떤 효과를 낼지 좀 더 기다려보겠다며 유보적으로 답했습니다.



10명 가운데 2명꼴은 절대 맞히지 않겠다며 거부 반응을 보였습니다.



가을 학기 대면 수업 정상화와 집단 면역의 성패가 달린 청소년 접종이 만만치 않은 과제임을 시사하는 결과입니다.

JTBC 핫클릭

바이든 "백신 특허권, 일시적으로 풀자"…WTO '환영' 미국 바이든 "백신 특허권 완화 방안 논의 시작할 것" 미, 예약·신분증 확인 없이 접종해도…'남는 백신' 여전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