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버이날 고향에 1억 기부…상주 서울약국 아들 "여러분 덕분"

경북 상주시 남성동에서 약국을 50여년간 운영한 육종언씨 생전 모습. 사진 상주시

경북 상주시 남성동에서 약국을 50여년간 운영한 육종언씨 생전 모습. 사진 상주시

어버이날을 앞두고 경북 상주시 출신 의사가 부모님 이름으로 고향에 1억원을 기부했다. 경남 창원에서 ‘육내과의원’을 운영 중인 육근수(63) 원장 얘기다.
 
6일 상주시에 따르면 육 원장은 작고하신 부모님(육종언·박옥계) 이름으로 성금을 상주시에 기탁하기로 했다. 육 원장은 “어버이날을 맞아 먼저 가신 부모님을 생각하며 상주 시민에게서 받은 사랑을 조금이나마 돌려드리고 싶어 기부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약사였던 육 원장의 선친은 상주시 남성동 풍물거리에서 50여 년간 ‘서울약국’을 운영했다. 상주시의 많은 시민이 선친의 약국을 이용했고, 장남인 자신이 의대를 마치고 의사가 될 수 있었던 것도 모두 시민의 도움 덕분이었다는 게 육 원장의 설명이다.
 
육 원장은 “특히 올해는 부모님이 돌아가신 지 10년이 되는 해”라며 “어버이날을 앞두고 시민들에게 이렇게나마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상주시는 육 원장의 뜻에 따라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연계해 어려운 이웃 200세대에 50만원씩 전달할 예정이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가정의 달을 맞아 고향의 시민들에게 큰 선물을 준 육 원장에게 감사드린다”며 “이런 따뜻한 마음이 모든 시민에게 전해져 가정의 소중함과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을 더욱 키우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상주=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