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백, 포위당하다

〈8강전〉 ○·신진서 9단 ●·스웨 9단
 
장면 6

장면 6

장면 ⑥=백1과 흑2의 교환은 백의 손해였던지 AI 그래프가 살짝 내려간다. 3의 침투는 AI의 파란 점. 얼핏 평화로워 보이는 이 수로부터 바둑은 슬그머니 승부처로 다가선다. 4로 수비할 때 5로 파고든 수도 AI의 파란 점. 이런 곳에서 신진서의 감각은 AI와 거의 일치한다. 6으로 받을 때 7로 다시 한번 파고든 수도 강렬하다. 지금까지 타협적으로 움직이던 신진서가 이곳에선 무서울 정도로 도발적이다.  
 
스웨의 흑8은 조심하라는 경고. 은은하게 살기를 품고 있다. 그렇다면 여기서 백의 최선은 무엇일까.
 
실전진행

실전진행

◆실전진행=먼저 실전을 보자. 신진서는 백1을 선수한 뒤 3으로 틀어막았다. 송두리째 파괴하겠다는 최강의 응수. 내 돌은 죽지 않는다는 신념마저 감지된다. 스웨도 분노했다. 고심, 또 고심하며 8까지 백을 모두 포위해버렸다. 두 눈이 가능할까. 백은 극도로 위험해졌다.
 
AI의 충고

AI의 충고

◆AI의 충고=AI는 1을 선수한 뒤 3으로 곱게 이으라고 한다. 3은 실전에 비해 조금 연한 수. 그러나 차이는 크다. 흑은 포위가 안 된다. 4엔 5로 둘 수 있어서 7까지 빠져나간다.  
 
박치문 바둑 칼럼니스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