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겸, 검수완박 여당 법안 관련 “일부 의원 개인의견”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6일 더불어민주당 강성 당원들의 ‘문자폭탄’ 논란에 대해 “제가 아는 민주적인 방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문자폭탄을 감수하고 대통령에게 쓴소리를 해야 한다”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국민의 삶, 눈높이가 우선돼야 한다”며 이같이 답했다.
 

여당 강성 의원·당원과 거리두기
“문자폭탄 민주적 방식 아니다”
조국 관련 “젊은층에 상처 줘”
체납·피해호소인 논란 “부끄럽다”

김 후보자는 ‘조국 사태’에 대해선 “조국 전 장관에 대한 기대수준이 있었는데 여러 가지 것이 못 미쳤고, 특히 젊은층에 상처를 준 것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민주당이 추진 중인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과 관련해서도 김 후보자는 “일부 의원의 개인 의견으로 알고 있다”며 강경파 의원들 주장과는 거리를 뒀다. 문재인 대통령이 인신 모독성 전단을 뿌린 30대 남성에 대해 모욕죄 처벌 의사를 보인 데 대해선 “대통령이 조금 폭넓게 보도록 참모들이 보좌했으면 어땠을까”라고 말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 후보자는 여야 의원 질의에 대체로 낮은 자세로 임했다. 김 후보자 부부의 자동차세 및 과태료 수십 건 체납 사실과 관련해 박재호 민주당 의원이 “준법의식이 결여된 것 아니냐”고 묻자 김 후보자는 “공직 후보자로서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김 후보자는 자신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에 대해 ‘피해 호소 고소인’이라고 지칭한 데 대해서도 “성인지 감수성이 많이 부족했다는 지적을 아프게 받아들이겠다”며 거듭 사과했다.
 
김 후보자는 야당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모습도 보였다. 코로나19 백신 공급 부족 문제에 대해 “대부분 가짜뉴스”라면서도 “야당이 유언비어성 문제를 조장하는 것도 있겠죠”라는 여당 의원 질문에 “야당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했다.
 
김 후보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과 관련된 민주당 김병주·김윤덕 의원 질의에 “사면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며 “경제계 인사들과 만나면 그분들의 상황 인식을 잘 정리해 대통령께 잘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에는 “대통령께서 신년 회견에서 국민이 어느 정도 용서할 수 있느냐에 따라 판단하겠다는 취지로 말씀했다”고만 했다.
 
청문회에선 2019년 4월 강원도 대형 산불 발생 당시 행정안전부 장관이던 김 후보자가 민주당 강원 지역 한 인사와 재해 현장에서 기념촬영을 한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은 “사진 뒤편이 다 잿더미고 농민들은 쓰러져 울고 계셨다”며 김 후보자를 비판했다. 김 후보자는 “사려 깊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이 의원은 오후 청문회에선 지난해 8월 초 전국적인 수해가 발생했을 당시 저녁 식사 중이던 김 후보자 사진을 추가로 공개하며 “어떻게 총리로 모실 수 있겠는가”라고 꼬집었다. 김 후보자는 “술자리가 아닌 저녁 자리였다”며 다시 사과했지만, 연이은 이 의원의 비판에 “인격 모독하지 말라”며 언성을 높였다.
 
김 후보자 둘째 딸 부부의 라임 사모펀드 ‘테티스11호’ 투자 특혜 의혹도 쟁점이었다. 테티스11호는 김 후보자의 둘째 딸과 사위, 손자(6)·손녀(3) 등 4명이 12억원을 투자했고, 여기에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과 특수관계인 법인이 355억원을 투자한 펀드다. “로비용 아니냐”는 이 의원 질문에 김 후보자는 “현재 기준으로 보면 피해자”라고 부인했다. 김 후보자는 거듭된 야당 의원 질의에 “먹튀를 하려다 걸린 것처럼 표현하시는데 저는 그렇게 살지 않았다고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총선 등 선거 때 자녀들이 자신의 지역구로 주소지를 옮겨 위장전입 의혹이 있다는 물음에는 “선거운동을 도우러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