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두관이 꺼낸 ‘대선 경선연기론’…여권 1위 이재명 측 반발

김두관 민주당 의원(왼쪽)이 6일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조찬을 함께 했다. [페이스북 캡처]

김두관 민주당 의원(왼쪽)이 6일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조찬을 함께 했다. [페이스북 캡처]

여권 대선 레이스 과정에서 최대 변수로 꼽혀온 ‘경선연기론’이 6일 부상했다.
 

김 “180일 전 선출 땐 흥행실패 우려”
정세균 만나 “시기 늦추자” 제안
이재명 측 “우리를 방해하겠다는 것”
이낙연 “원칙 존중 입장 변함없다”

불을 댕긴 건 대선 출마를 준비 중인 김두관 민주당 의원이다. 김 의원은 이날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의 조찬 자리에서 “우리 당이 지금 어려운데 대선 경선을 서둘러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대선 후보 선출은 선거일 180일 전에 해야 한다’는 당헌의 세부항목을 수정해 대선 후보 선출 시기를 늦추자는 주장이다. 예정대로라면 민주당은 9월 10일까지 대선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
 
김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은 ‘대선일 120일 전 대선 후보 선출’ 규정이 있는데 ‘100일 전’으로 늦추려고 한다” “우리는 ‘대선일 180일 전’에 후보가 선출되는데 너무 일찍 뽑혀 흥행에 실패할 수 있다”는 등을 이유로 들었다고 한다. 김 의원 측 인사는 “정 전 총리도 ‘그럴 수도 있겠다. 지도부가 잘 판단할 것이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대선주자 간 합의가 있으면 경선을 미룰 수 있다”며 “2007·2012·2017년 대선에도 대선주자의 대리인이 경선룰을 바꾸는 데 합의하고 당헌·당규에 위배만 안 된다면 대표가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오후엔 전재수 의원이 가세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대선 180일 전에 후보를 뽑았다간 국민의힘이 진행하는 역동적인 후보 경선 과정을 멀뚱멀뚱 쳐다만 봐야 할 것”이라고 적었다. 전 의원은 통화에서 “특정 계파나 후보를 염두에 둔 게 아니라 재집권을 위한 전략 차원”이라고 말했다.
 
여권 지지율 1위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에선 격앙된 반응이 나왔다. 이 지사 측 의원들은 이날 회동을 갖고 반대 의사를 재확인했다. 한 참석자는 “시스템 정당에서 경선 원칙을 바꾸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후보를 빨리 확정한 뒤 여당으로서 국정을 안정시키는 게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은 “명분도 실리도 없는 연기론을 꺼낸 건 단지 이 지사를 방해하겠단 뜻 아니겠냐”고 했다. 당 대표 시절 경선 연기론에 대해 “말이 안 되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던 이낙연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원칙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경선 연기론의 공이 송영길 대표에게 넘어가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송 대표는 지난 2일 “대선 승리에 도움이 되느냐 안 되느냐에 따라 판단할 것”이라며 “특정 후보를 배제하거나 불리하게 룰을 바꿀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