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M A&R직원, 엑소·보아 곡에 아내 작사가로 몰래 올려…“부적절 업무 징계”

[사진 SM엔터테인먼트]

[사진 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A&R 담당 직원이 회사에 알리지 않고 아내가 쓴 가사를 곡에 채택해 징계를 받았다.
 
6일 데일리안은 SM엔터테인먼트 A&R 직원이 소속 가수인 엑소, 보아 등의 곡에 아내가 참여한 가사를 채택한 것이 발각돼 징계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와 관련해 SM엔터테인먼트는 “최근 해당 직원의 부적절한 업무 진행이 확인돼 이와 관련해 징계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가요 기획사에서 A&R은 앨범을 기획·제작하고 아티스트에게 맞는 곡을 찾아 수급하는 핵심 업무다.
 
해당 직원은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들의 곡에 쓰일 가사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특정 노랫말을 자신의 아내가 작성했음에도 불구, 그 가사를 쓴 사람이 아내란 사실을 회사에 숨긴 채 이 곡을 채택했다.  
 
이에 아내는 엑소, 보아, 백현 등이 부른 여러 곡의 작사가로 이름을 올렸다. 해당 직원은 공정성 등에 어긋난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이유로 이번에 중징계를 받게 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