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동학대 신고’ 스트레스에 어린이집 원장 극단 선택

뉴스1

뉴스1

 
아동학대 신고를 받고 조사를 앞둔 한 어린이집 원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6일 화성 동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2시 40분경 경기 화성시 한 저수지 인근에서 어린이집 원장 A씨가 자신의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어린이집 한 학부모의 아동학대 신고와 항의 등으로 A씨가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린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앞서 경찰은 아동학대 신고를 접수해 이날 화성시에 사건 접수를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1577-0199), 희망의 전화(129),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전화(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