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男수용자 신체 만지며 "브래지어 해야겠다" 교도관 검찰 수사

경북직업훈련교도소에서 수용자를 상대로 성희롱과 성추행을 한 교도관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6일 경북직업훈련교도소에 따르면 교도소 내 자격증 관련 교육을 담당하던 A 교도관은 지난 2~3월 수용자 B씨를 상대로 2차례에 걸쳐 성희롱과 성추행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A 교도관은 몸집이 큰 B씨의 배와 가슴을 만지며 "브래지어를 해야겠다", "옆구리가 튜브다. 바다에 빠져도 살겠다" 등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소 측이 자체 조사한 결과 B씨의 신고 내용은 사실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교도소 측은 A 교도관을 수용자 교육 업무에서 배제하고, 지난 3월 말 검찰에 수사 지휘를 건의했다.
 
B씨의 여동생은 "이번 일로 오빠는 심한 수치심을 느꼈다"며 "충격으로 원형탈모까지 생기는 등 마음고생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도소 관계자는 "검찰 조사가 끝나면 A씨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며 "다른 직원들에게도 언행에 각별히 주의하라는 교육을 했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