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래프톤 장병규 의장, 주식 1000억원 전 직원에 나눠준다

장병규 크래프톤 창업자가 본인 소유 주식 1000억원 어치를 전 직원에게 나눠준다. 크래프톤의 최대주주인 장병규 이사회 의장은 6일 회사의 전 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내 이같은 결심을 알렸다. 주식을 받는 대상은 크래프톤 본사와 국내외 계열사 임직원 2000여 명이며, 입사 예정자도 포함된다. 
 

장병규 크래프톤 이사회 의장. 최정동 기자

장 의장은 이메일에서 “이사회 의장이 아닌 최대주주이자 자연인 장병규로 메일을 보낸다”라며, “글로벌 전체 구성원에게 감사한 마음을 나눌 수 있는 방법으로 사재 주식의 증여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우리사주조합 제도도 고려했으나, 현행법상 국내에만 적용돼 해외법인 직원에게 해당되지 않아 다른 방법을 찾아야 했다는 것. 현재 크래프톤 전체 매출 중 해외 비중이 90%에 가깝다.
 
장 의장은 “저의 글로벌 고객, 시장, 구성원들 등에 대한 열정과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받아 주시면 감사하겠다”며 “앞으로도 탄탄한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오래도록 더 크고 좋은 회사로 만드는 일을 함께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크래프톤은 지난달 초 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하며, 본격적인 기업공개(IPO)에 착수했다. 장 의장과 배우자는 크래프톤 지분의 17.41%를 보유하고 있다. 장 의장은 평소 “크래프톤은 크래프톤이고 장병규는 장병규”라며 “(회사와 창업자를 구분하는) 원칙이 분명해야 재벌과 같이 되지 않는다”는 지론을 공개적으로 펼쳐 왔다.
 
크래프톤의 글로벌 히트 게임 '배틀그라운드'. 사진 크래프톤.

크래프톤의 글로벌 히트 게임 '배틀그라운드'. 사진 크래프톤.

크래프톤 계열의 국내외 전 직원은 2000여 명이며, 올해 700여 명 규모의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장 의장은 “올해 9월까지 입사하게 될 구성원들에게도 주식을 드릴 것”이라고 했다. 그는 “여러분들이 없다면 크래프톤도, 저도 없다는 점을 잘 알고 있고, 항상 감사하다”며, “크래프톤이 글로벌 고객을 위한 진정한 글로벌 회사가 되기를, 창업자로서 진심으로 바란다는 점을 기억해달라”고 이메일을 맺었다.
 
심서현 기자 shshim@joongang.co.kr 
 
요즘 뜨는 기업 궁금하세요?

 이메일로 구독 신청하세요. 요즘 핫한 테크기업 소식을 입체적으로 뜯어보는 ‘기사 +α’가 찾아갑니다. 구독신청 → https://url.kr/factpl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