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 대권주자들 '퍼주기 공약'…정의당 "아이디어 경연장이냐"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변인. 중앙포토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변인.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들이 청년층을 겨냥해 현금성 공약을 쏟아내는 것에 대해 정의당이 "대선은 후보자와 캠프의 아이디어 경연장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6일 브리핑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대학 진학 대신 세계여행비 1000만원을 말했고, 이낙연 전 총리는 사회 출발 자금 3000만원을, 정세균 전 총리는 1억원 씨앗통장을 띄웠다"며 "책임없는 아이디어를 대선 의제화하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내용의 즉흥성도 즉흥성이지만, 과연 이런 방식으로 정책을 내어놓는 것이 과연 집권당 대선주자급 인사의 책임 있는 행동인지 의문"이라며 "이런 방식이라면 우리가 요즘 문제가 되는 포퓰리즘 정치를 어떻게 비판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민주당 대선주자들이 내놓고 있는 공약들이 이 정부에서는 물론, 집권당에서 진지하게 논의되거나 검토됐다는 이야기를 들어 본 적이 없다"며 "책임 있는 행동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