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 현대 서울의 힘’…현대백화점, 1분기 어닝서프라이즈

현대백화점이 올 1분기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더 현대 서울’ 같은 신규점포가 호응을 이끈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꺾였던 소비가 조금씩 되살아나면서다. 현대백화점은 6일 “올 1분기 연결기준 6832억원 매출에 65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보다 매출은 52%, 영업이익은 336.3%가 늘어난 실적이다. 당기순이익은 55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3.8% 늘었다.
 

쇼핑객으로 붐비는 서울 여의도 ‘더 현대 서울’. [뉴스1]

쇼핑객으로 붐비는 서울 여의도 ‘더 현대 서울’. [뉴스1]

 
사업부문 별로는 백화점 부문에서 4974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7%가 외형이 커졌다. 영업이익은 760억원(122.3%)이 늘었다. 면세점 사업도 비교적 선방했다. 지난 분기 면세점 부문의 매출은 2153억원으로 전년보다 169.3%가 신장했다. 영업적자는 11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2억원 줄었다.
 
현대백화점 측은 “백화점 부문은 더 현대 서울과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스페이스원 등 신규점 오픈 및 패션 상품군의 소비 회복 효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늘었다”며 “면세점 부문도 신규점(동대문점, 인천공항점) 오픈 및 수입 화장품 매출 비중이 늘어나면서 매출이 늘고 영업이익도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