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에 "문씨" 그 유튜버, 오세훈 '메시지 비서' 발탁됐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비전 2030 위원회 발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비전 2030 위원회 발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20대 유튜버 A씨를 비서로 영입했다. 그는 과거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문씨’라고 지칭하는 등 보수 성향이 강한 유튜버로 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A씨를 별정직 공무원 8급으로 채용했다. ‘메시지 비서’ 직책을 맡은 A씨는 시장 연설문과 축전, 축사 등 시장실에서 나가는 메시지의 초안을 잡고 수정하는 역할을 한다.  
 
오 시장이 업무 경력이 없는 취업준비생을 비서로 채용한 이유는 청년과의 소통을 늘려가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청년에게 메시지를 전달할 때 청년 입장에서 메시지가 나가면 전달력이 있으리라 판단했다”며 “(A씨가) 극우 성향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A씨의 유튜브 구독자 수는 약 2만3000명이다. 현재는 두 개의 동영상만 공개되어 있지만 과거 그가 올린 영상의 제목은 “문씨의 몰락이 시작됐다” “윤석열! 문씨한테 소송 건다? 피고로 전락하는 문씨” 등이다.  
 
또 지난 2월에는 “오세훈의 안심 소득 vs 이재명의 기본소득” “오세훈 작심 발언! 이재명 한판 붙자” 등 오 시장에 관련한 영상을 연이어 올렸다. A씨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오 시장의 선거 캠프에서 시민후원회장을 맡았다.  
 
국가공무원법에 따르면 별정직 공무원은 보좌 업무나 특정 업무를 담당하기 위해 일반직 공무원과 다른 절차 및 방법으로 임용되는 공무원이다. 별도의 자격 조건 없이 채용할 수 있으며 임기는 시장 재임 기간과 같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