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 “때가 돼 인사 드리려 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 곽상언씨가 6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 곽상언씨가 6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지난해 5월 노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 이후 약 1년 만의 방문이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3시 봉하마을에 도착해 노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과 함께 노 전 대통령 묘소에 헌화하고 분향했다. 분향 후 묘역을 천천히 한 바퀴 걸었다.
 
그런 다음 봉하마을 방명록에 “‘함께 사는 세상’ 반칙과 특권 없는 사람 사는 세상, 공정한 세상으로 만들어 가겠습니다”고 썼다.
 
이 지사는 이날 봉하마을을 찾은 이유를 묻는 취재진에게 “특별한 목적이 있어 방문한 것은 아니다”며 “매년 (권양숙) 여사님께 인사를 드리는 데 올해도 때가 돼 인사드리러 왔다”고 말했다.
 
오는 23일로 예정돼 있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모행사 참석 여부에 대해선 “그때 가봐야 알 것 같다. 주최 측에서 아직 오라는 말도 없었다”며 “추도식 참석 여부와는 관계없이 온 것”이라고 했다.
 
이날 오전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등 지도부의 봉하마을 방문해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것에 대해서는 “방문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참배 후 사진 촬영을 요구하는 지지자들과 일일이 기념 촬영했다.
 
이어 권양숙 여사를 만나 건강 여부 등을 묻겠다며 사저로 이동해 권 여사를 예방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참배 후 남긴 방명록.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참배 후 남긴 방명록.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