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겸, ‘학폭 가해자’ 고백한 이유…“반성과 참회 심정”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저서를 통해서 학교폭력 가해자였음을 고백한 데 대해 “반성하고 참회하는 심정으로 글을 썼다”며 이유를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후보자는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적잖이 놀랐다”며 한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김 후보자가 지난 2015년 출간한 팝 칼럼리스트 김태훈씨와의 대화록 『공존의 공화국을 위하여』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요즘 왕따라고 해서 아이들끼리 편을 만들어 누군가를 괴롭히는 문화가 있는데, 과거에도 유사한 일들이 많았다”며 “부끄러운 가해자 중 한 명이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김 후보자는 “왕따 문화를 접한 부모 세대들로서 과거 저희 어린 시절에 저희도 그런 부끄러운 게 있었다는 것을 고백을 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젊은 학생들한테도 한번 길게 돌아봐달라는 그런 호소였다”고 덧붙였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