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코로나로 소득 줄어든 가구에 50만원씩 준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소득이 줄어든 서울시민들을 대상으로 서울시가 50만원을 현금으로 지원한다.  

 
서울시는 “오는 10일부터 코로나19로 소득이 감소한 위기가구를 대상으로 ‘한시 생계지원’ 신청을 접수 받는다”고 6일 밝혔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벌어들인 소득이 2019년 또는 2020년에 비해 줄어들었다는 걸 증명하면 된다. ▶2019년 또는 2020년의 평균 소득 ▶2019년, 2020년의 상·하반기 월 소득 또는 평균 소득 ▶2019년, 2020년 동월 소득 등 3가지 중 자신에게 유리한 시점을 선택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중위소득 75% 이하, 재산 6억 원 이하의 저소득 가구에 한정된다. 1인 가구는 세전 월 소득 137만873원 이하가 해당되고 2인 가구는 231만6059원 이하, 3인 가구 298만7963원 이하, 4인 가구는 365만7218원 이하다.
 
단, 기준이 충족돼도 기존 복지제도나 다른 코로나19 피해지원 등을 이미 받았다면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기초생활보장(생계급여), 긴급복지(생계지원) 수급가구나 올해 지급된 코로나19 4차 재난지원금 등을 받은 경우다. 이밖에 긴급고용안정지원금, 버팀목자금플러스, 소득안정지원자금 등과도 중복 지원이 불가능하다.
 
온라인 신청은 5월 10일 오전 9시부터 5월 28일 오후 10시까지 복지로(www.bokjiro.go.kr) 사이트를 통해 가능하다. 휴대폰 인증 후 세대주 본인만 신청이 가능하고,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홀짝제로 운영된다.
 
17일 오전 9시부터 6월 4일 오후 6시까지는 거주지 소재 동주민센터에서 현장 접수도 받는다. 세대주나 세대원 혹은 대리인(법정대리인 등)이 위임자와 대리인의 신분증을 모두 지참하고 방문하면 된다.
 
신청서 및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가구원 전체)를 작성한 뒤 지급요청 계좌 사본, 신분증과 함께 근로·사업소득 감소 증빙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소득 및 재산 조회, 타 지원금 중복 여부 등을 조사한 후 6월부터 현금 50만원을 계좌로 지급한다.
 
원천징수영수증, 소득금액증명원, 건강보험자격득실확인서, 급여내역 확인되는 통장사본 등 입증 방법은 다양하다. 자세한 사항은 각 지자체 복지정책과나 서울시 다산콜센터(02-120)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이번 한시 생계지원은 코로나19 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가구들을 최대한 지원하고자 다양한 방법의 소득 감소 입증을 가능하게 하여 지원문턱을 낮췄다”며 “신속하고 적극적인 사업 추진을 통해 시민의 생계위기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