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품 밀수 조현아 징역, 도자기 밀수 의혹 박준영 아내는…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징역형 사례와 비교되고 있다. 조 전 부사장이 법원에서 밀수 혐의로 징역 8개월을 선고받았는데, 영국에서 도자기를 이삿짐으로 들여온 박 후보자의 배우자도 이와 비슷한 실정법 위반이라는 지적이 나오면서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법 위반인지는 살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6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박 후보자의 배우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후보자 본인은 도자기를) 판매 또는 이익 목적이라기보다는 '취미나 본인 집에서 사용하거나 카페 같은 것을 하게 될 경우에 활용할 용도' 이렇게 얘기를 하고 있다"라며 "국민 정서나 눈높이에는 부족한 해명으로 비치긴 하다. 그러나 현행법 위반인지는 살펴볼 부분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의원의 말에 진행자가 조 전 부사장 사례를 언급했다. 진행자는 "(조 전 부사장은) 명품 가져온 일로 징역 8개월 선고받았다. 이 경우에는 판매한 것도 아니고 본인이 썼는데도 (그렇다.) 이분(박 후보자 배우자)은 외교 행랑을 통해서 들여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박 의원은 재차 "그래서 후보자 본인은 관세청 처분이나 판단 등을 받아보겠다고 얘기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박 후보자 배우자는) 고가의 명품을 직접 구매한 게 아니라 이웃끼리 값싸게 사는 행사에서 구입한 것"이라며 "지금 이렇게 얘기를 하는 것이어서 그런 부분까지도 좀 봐야 하는 상황인 것 같다"고 답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박 의원은 '답답하다'고 했다.
 
박 의원이 임 후보자의 논문표절 의혹에 대해 "제자도 같이 저자로 들어갔기 때문에 공저자끼리는 표절이 안 되는 거 아니냐, (본인은) 이렇게 해명을 하고 있다"라며 "이런 부분에서는 조금 봐야 할 부분이 있는 거 아닌가"라고 했다.
 
이에 진행자가 "법적으로 만 문제 없으면 다 문제가 없는 것인가. 이런 지적도 청취자로부터 들어온다"고 말하자 박 의원은 "그러니까 제가 답답해하는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답답하고 안타깝고, 낙마를 거론하는 건 지금 당장에서는 조금 빠를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