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왕석현, "박보영 좋아했었다" 과거 청혼했던 사연은?



아역 출신 배우 왕석현이 영화 '과속스캔들'과 관련된 비하인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어린이' 특집이 준비돼 아역배우 출신인 이홍기, 함은정, 왕석현, 이유진, 전성초가 출연했다.

이날 왕석현은 영화 '과속스캔들' 출연 당시의 에피소드를 방출했다. 그는 "영화 촬영할 때가 다섯살이었고 상영할 때가 여섯살이었다"라며 입을 열었다. 무려 1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영화에 캐스팅됐다는 왕석현은 당시 엄마 역으로 호흡을 맞췄던 박보영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제가 박보영 엄마를 되게 좋아했었다. 진짜 엄마라고 생각할 정도였다"며 웃었다.

이어 "제가 (영화 촬영 중에) 무슨 일이 있어서 한 번 울었었다. 그때 박보영 엄마가 달래주셨다. 제가 그때 날린 멘트가 있다. '울음 그치면 나랑 결혼해줄 거예요?'였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 등 MC들은 "진짜 엄마라고 생각했다고 하지 않았냐", "어린 아이가 맹랑하다"라며  왕석현을 놀렸다. 이에 왕석현은 "지금보다 그때 멘트를 더 잘 쳤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지금도 박보영과 연락을 하냐는 질문에는 "하고 싶다"라며 아쉬움을 내비쳤다.

유예진 디지털뉴스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