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트라이크 낫아웃으로 퍼펙트 놓친 볼티모어 민스

6일 시애틀전에서 노히트토런을 달성한 볼티모어 존 민스. [AP=연합뉴스]

6일 시애틀전에서 노히트토런을 달성한 볼티모어 존 민스. [AP=연합뉴스]

스트라이크 낫아웃 때문에 퍼펙트가 날아갔다. 볼티모어 오리올수 투수 존 민스(28)가 퍼펙트에 가까운 노히트노런을 기록했다.
 

볼넷도 안타도 주지 않고 퍼펙트 실패
올 시즌 MLB 세번째 노히트노런

민스는 6일(한국시각)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T-모바일 파크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 경기에서 9이닝 0피안타 0볼넷 12탈삼진 무실점했다. 볼티모어가 6-0으로 이겨 민스는 노히트노런을 달성했다. 볼티모어 투수로는 1969년 짐 파머 이후 무려 52년만이었다.
 
노히터를 달성했지만 아쉬움이 더 큰 경기였다. 민스는 1,2회를 가볍게 삼자범퇴로 처리했고, 3회 1사 이후 샘 해거티에게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다. 그러나 포수 페드로 세베리노가 공을 잡지 못해 스트라이크 낫아웃으로 해거티는 1루까지 도달했다. 기록은 와일드 피치. 해거티는 2루 도루에 실패해 아웃됐다. 이후 민스는 19명의 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했다.
 
민스는 113개의 공을 던지면서 27명의 타자를 상대해 안타와 볼넷을 하나도 주지 않고 실점도 하지 않았다. 하지만 낫아웃 때문에 퍼펙트는 이뤄지지 못하고, 노히터로 만족해야 했다. 하지만 민스는 경기가 끝나는 순간 환호하며 노히터의 기쁨을 누렸다. MLB 역사상 볼넷, 안타, 몸맞는공, 야수 실책이 아닌 상황으로 퍼펙트가 무산된 최초의 사례다.
민스를 끌어안고 축하하는 볼티모어 옹료들. [AP=연합뉴스]

민스를 끌어안고 축하하는 볼티모어 옹료들. [AP=연합뉴스]

MLB에선 올 시즌엔 앞서 노히터가 두 차례 나왔다. 조 머스그로브(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카를로스 로돈(시카고 화이트삭스)은 각각 몸맞는공 1개씩을 내주면서 퍼펙트를 놓쳤다. MLB에선 23번 퍼펙트가 나왔고, 2012년 펠릭스 에르난데스(당시 시애틀)가 가장 최근에 달성했다. KBO리그에선 아직 한 번도 나오지 않았다.
 
KBO리그에선 민스와 비슷한 사례가 한 차례 나온 적이 있다. 1997년 OB 베어스전 노히트토런을 달성한 정민철(현 한화 단장)이다. 정민철은 8회 1사까지 퍼펙트 행진을 이어가다 포수 강인권(현 한화 코치)이 심정수 타석에서 공을 놓쳐 낫아웃 출루를 허용했다. 정민철은 노히트노런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