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7외교장관 "北도발자제, 비핵화 협상 나서야…美노력 지지"

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에 참석한 외교장관들이 기념 촬영을 했다. 앞줄 왼쪽부터 조셉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정책 고위 대표, 도미닉 라브 영국 외교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중간줄 왼쪽부터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마르크 가르노 캐나다 외교장관. 뒷줄 왼쪽부터 루이지 디마이오 이탈리아 외교장관,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교장관. 로이터=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에 참석한 외교장관들이 기념 촬영을 했다. 앞줄 왼쪽부터 조셉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정책 고위 대표, 도미닉 라브 영국 외교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중간줄 왼쪽부터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마르크 가르노 캐나다 외교장관. 뒷줄 왼쪽부터 루이지 디마이오 이탈리아 외교장관,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교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들이 북한을 향해 도발을 자제하고 비핵화 협상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G7 외교·개발장관들은 4~5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회의에서 북한에 대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하는 공동성명(코뮈니케)을 발표했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으로 북한의 모든 불법 대량파괴 무기와 탄도미사일을 폐기하는 목표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또 미국이 이런 측면에서 노력을 계속하려고 준비된 것에 대해 환영과 지지를 보내겠다며 미국의 새 대북정책에 힘을 실었다.
 
 
이 밖에도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UNSC) 제재를 완전히 이행하도록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긴장이 평화롭게 해결되는 것을 지지하고 북한에 남북대화 재개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들은 북한 내 인권 문제에 대해서도 짚었다. 공동성명엔 "북한 내 인권 문제에 관해 심각하게 우려한다"는 내용이 포함됐으며, 북한이 인권 관련 유엔 기구들과 협조할 것을 촉구하고 납치 문제를 즉시 해결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북한의 국경 폐쇄에 따른 취약 집단의 복지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