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무역대표부 "코로나 백신 지재권 면제 지지…시간 걸릴 것"

화이자 ·모더나·존슨앤존슨(얀센)·아스트라제네카(AZ)·스푸트니스V 등 코로나 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화이자 ·모더나·존슨앤존슨(얀센)·아스트라제네카(AZ)·스푸트니스V 등 코로나 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 면제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캐서린 타이 USTR 대표는 이날 코로나19 백신 지재권 면제 지지입장과 함께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백신 제조를 확대하고 원료 공급을 늘리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다만 타이 대표는 백신 지재권 면제를 둘러싼 협상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백신 부족 사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문제 해결을 위해 백신의 특허 등 지재권 보호를 유예해 생산을 확대하는 방안이 거론돼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