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모차 끌던 아빠까지 폭행···피도 눈물도 없는 흑인의 주먹질 [영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유모차를 끌고 가던 30대 아시안 남성이 20대 흑인 남성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폭행을 당한 남성이 끌던 유모차에는 한 살배기 아이가 타고 있었다.
 
4일 미 abc7 방송에 따르면 브루스라고 밝힌 아시아계 미국인 남성은 지난달 30일 유모차를 끌고 샌프란시스코의 한 슈퍼마켓 앞을 지나가다 습격을 받았다.
 
가게 CCTV에 찍힌 영상을 보면 흑인 남성은 브루스를 밀치고, 넘어진 브루스의 머리와 등을 약 13대 난타했다. 그 사이 유모차의 한 살배기 아이는 보호자가 없이 방치됐다. 유모차가 바람 등에 의해 서서히 움직이자 폭행을 당하던 브루스가 황급히 유모차를 쫓아가서 주저앉는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
 
폭행을 한 남성은 순찰 중이던 현지 경찰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 남성은 26세의 시드니 해먼드로, 이번 폭행 한 달 전에도 절도 혐의로 체포된 바 있다고 abc7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머리 등을 가격당한 브루스는 회복 중이지만 큰 부상을 당하지 않았고, 유모차에 있던 아기는 다치지 않았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아시아계 남성을 폭행한 가해자가 현지 경찰에 의해 체포당하고 있다. [트위터 'Dion Lim']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아시아계 남성을 폭행한 가해자가 현지 경찰에 의해 체포당하고 있다. [트위터 'Dion Lim']

 
브루스는 “땅바닥으로 쓰러졌고, 그 순간 더 큰 부상을 막기 위해 머리를 손으로 감쌌다”며 “내가 바닥에서 폭행을 당하는 사이 아기를 태운 유모차가 서서히 굴러가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순간 나는 내 아이를 보호할 수 없었다”며 “부모로서 매우 무서웠다. 내가 느꼈던 안정감이 무참히 깨졌다”고 덧붙였다.
 
해먼드의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보도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가해자가 폭행 과정에서 (인종 차별적인) 어떤 말도 하지 않았다. 아시아계 증오범죄가 아닌 '묻지마 폭행'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하지만 브루스는 “가해자와는 일면식도 없었고, 최근 아시아인을 노린 범죄가 급증한 만큼 아시안을 노린 범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해먼드는 폭행과 아동 위험의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