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용진 고도의 디스 전략? "아 진짜 짜증나는 고릴라 XX"

신세계그룹이 정용진 부회장을 닮은 고릴라 캐릭터 ‘제이릴라’를 선보였다. 제이릴라 인스타그램

신세계그룹이 정용진 부회장을 닮은 고릴라 캐릭터 ‘제이릴라’를 선보였다. 제이릴라 인스타그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자신의 닮은 꼴로 눈길을 모은 신세계그룹 새 캐릭터 ‘제이릴라’(Jrilla)를 향해 “자꾸 찾아와서 친한 척하는데 귀찮아 죽겠다. 나랑 하나도 안 닮았다”며 까칠한 관심을 드러냈다.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5일 정 부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이릴라와 어린 고릴라의 가족 이미지를 게시했다. 정 부회장은 “디스(비판)하는 것까지 모자라서, 애들까지 고릴라로 만들었다”며 “나랑 하나도 안 닮았고, J는 내 이니셜도 아니다”며 제이릴라와 거리두기를 했다. “아 진짜 너무나 짜증나는 고릴라 X끼”라며 과격한 발언까지 했다.
 
이후 올라온 또다른 게시물엔 비매품인 제이릴라 케이크 2종을 소개하며 “어린이날 기념으로 고릴라(제이릴라)가 케이크를 보내줬다. 재수 없어서 버리려다가 애들이 너무 좋아해서 어쩔 수 없이 킵(keep)했다”고 했다.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제이릴라 공식 계정에도 이날 같은 사진이 올라왔다. 제이릴라 계정의 게시물에는 “어린이와 어른이 고릴라. 지구에서의 첫 어린이날”이라며 “날 닮은 용진이형 패밀리의 행복을 위해 직접 만든 케이크도 선물하고 싶은데, 형은 아직도 날 멀리하고. 어떻게 하면 형과 친해질 수 있을까?”라는 설명이 붙었다.
제이릴라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제이릴라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제이릴라의 일방적 호감 표시에 정 부회장은 쌀쌀맞으면서도 다정한 ‘츤데레’ 화법을 쓰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정 부회장의 이 까칠한 표현이 오히려 제이릴라를 홍보하기 위한 고도의 전략이라고 해석했다.  
 
제이릴라는 이마트가 갖고 있던 ‘제이릴라’ 상표권을 가지고 와서 신세계푸드가 지난 2일 특허청에 새로 출원한 캐릭터다. 식품 사업을 하는 신세계푸드에서 상표권을 출원했지만, 제이릴라 관련 사업은 향후 여러 분야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제이릴라 캐릭터는 이마트가 지난해 9월 상표 출원한 이래 지속적으로 정 부회장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그러나 정 부회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수차례 제이릴라와 자신 간의 연관성을 강하게 부정한 바 있다.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